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자체 가스처리시스템 탑재 LNG선 인도

2억 달러 규모… 2500만 달러 연료비 절감 기능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6-09-26 11:00

▲ 현대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가스처리시스템을 탑재한 17만6000㎥급 LNG운반선.ⓒ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수준급 성능의 가스처리시스템을 탑재한 2억 달러 규모 LNG운반선을 인도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자체 개발한 가스처리시스템을 탑재해 선박 운항의 경제성을 한층 높인 17만6000㎥급 LNG운반선을 노르웨이 크누센사에 인도했다고 26일 밝혔다.

LNG운반선은 최근 디젤연료와 가스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주로 장착하고 있다. 운항 중 LNG 저장탱크에서 자연기화되는 가스(Boil Off Gas/증발가스)를 얼마나 엔진의 연료로 사용하고, 재액화해 다시 저장할 수 있는지 여부가 선박 운항 효율에 큰 영향을 미친다.

현대중공업의 가스처리시스템은 증발가스를 100% 재액화해 저장탱크로 회수할 수 있다. 시스템의 핵심 장비인 증발가스 고압압축기와 LNG연료공급장치가 각각 독립적으로 운영돼 어느 한 장비에 이상이 있어도 증발가스를 100% 처리할 수 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은 LNG연료공급장치에 자체 개발한 제품(Hi-GAS)을 적용하는 등 다수의 기자재를 직접 공급해 경쟁력을 높였다.

해당 시스템이 적용된 LNG운반선은 연간 1600t의 증발가스를 더 사용할 수 있다. 통상 선박의 수명을 25년으로 가정할 경우 연간 100만 달러, 총 2500만 달러 상당의 연료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지난 6월 영국의 가스처리 엔지니어링업체인 LGE(Liquid Gas Equipment)사와 공동으로 혼합냉매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최대 40% 향상시킨 신개념 재액화시스템을 개발하는데도 성공한 바 있다.

신현수 현대중공업 중앙기술원장은 “다양한 첨단 LNG운반선 관련 기술을 확보해 고객들에게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장 요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고효율·친환경 기술을 적극 개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