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미포, LNG벙커링선 1척 수주

강원식 노조위원장도 계약식 참석해 수주 힘 보태
국제해사기구 환경규제 강화로 LNG벙커링선 주목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6-12-05 08:40

▲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수주계약식에 참석한 강원식 현대미포조선노동조합 위원장(사진 앞줄 오른쪽)이 박승용 현대중공업그룹 전무(사진 앞줄 가운데), 크리스티앙 브로이엘(Christian Breuel) 버나드슐테(Bernhard Schulte) 탱커용선부문 사장(사진 앞줄 왼쪽)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가 독일 선주로부터 옵션 포함 최대 2척의 LNG벙커링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이번 계약식에는 강원식 노조위원장도 참석해 높은 품질의 선박 건조를 약속하며 현대미포의 수주활동에 힘을 보탰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독일 버나드슐테(Bernhard Schulte)로부터 7500㎥급 LNG벙커링선 1척을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길이 117m, 폭 20m, 높이 10.3m인 이 선박은 LNG추진선에 LNG를 공급하는 선박으로 오는 2018년 하반기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미포는 이번 수주와 함께 동형선 1척에 대한 옵션계약을 체결해 향후 추가수주가 기대되고 있다.

독일 현지에서 진행된 이번 계약식에는 박승용 현대중공업그룹 전무(선박영업부문장)와 함께 강원식 현대미포 노조위원장이 참석해 수주에 힘을 보탰다.

현대미포 노사는 지난 9월 기본급 동결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해 임단협을 마무리한데 이어 10월에는 현대미포조선노동조합이 선박 수주를 위한 영업단계부터 함께 참여해 선주사들을 설득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강원식 노조위원장은 “우리 회사에 선박을 발주해 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노조위원장으로서 안정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최고의 품질과 정확한 납기를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현대미포는 안정된 노사관계와 함께 고연비·친환경 선박에 대한 기술력 등을 높이 평가받아 이번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던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국제해사기구(IMO)가 환경규제를 강화함에 따라 LNG를 주요 연료로 이용하는 선박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LNG벙커링선도 LNG산업의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미포 관계자는 “유례없는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경영효율화 추진과 함께 안정적인 노사관계 유지도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노사가 합심해 추가수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