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 2700억원 규모 FSRU 1척 수주

올해 들어 대형 해양플랜트 이어 잇따른 수주낭보
옵션 3척 추가수주 기대 “향후 발주 이어질 전망”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1-18 16:10

▲ 삼성중공업이 2009년 회그LNG에 인도한 14만5000㎥급 FSRU 전경.ⓒ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2700억원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이달 초 대형 해양플랜트 건조 계약을 체결한 데 이은 연이은 낭보다.

삼성중공업은 18일 노르웨이 회그(Hoegh)LNG로부터 17만㎥ 규모의 LNG-FSRU(FSRU,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1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선박은 오는 2019년 5월 인도될 예정이며 선박가격은 약 2700억원(미화 2억3000만 달러)이다.

또한 이번 수주와 함께 동형선 3척에 대한 옵션계약을 체결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FSRU는 해상에서 천연가스를 기화한 뒤 육상의 소비처에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로 우리나라 일일 LNG 소비량에 달하는 약 7만t의 LNG를 저장·공급할 수 있다.

FSRU는 통상 4~5년의 건설기간이 소요되는 육상 LNG 수입터미널에 비해 2~3년으로 짧고 건설비용도 절반 수준에 불과해 경제성과 편의성 측면에서 장점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발전·산업용 가스 수입을 확대 중인 중동과 동남아, 중남미지역을 중심으로 매년 FSRU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오는 2020년까지 매년 4~5척의 FSRU 신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앞으로 FSRU 발주가 꾸준히 이어질 전망"이라며 "고객 요구사항을 반영한 선형과 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