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조선 빅3도 채권단 수주기준 못 맞춰”

성동조선 노조, 산업특성 무시한 수주 가이드라인 개정 촉구
‘척당 수익성 1% 이상’ 조건으로 수주 가능한 조선소 없어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1-31 12:31

▲ 지난 26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한국무역보험공사 본사를 방문한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 관계자들이 채권단의 선박수주 지원을 촉구하며 집회에 나서고 있다.ⓒEBN

채권단 관리를 받고 있는 조선업계가 지나친 수주기준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글로벌 경기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채권단은 척당 1% 이상의 수익성을 보장할 수 있을 때에 한해 선수금환급보증(RG, Refund Guarantee) 발급이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나 업계에서는 채권단의 이와 같은 기준으로는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조선빅3마저 선박 수주가 불가능할 것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6일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성동조선해양지회는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한국무역보험공사 본사 앞에서 상경집회를 가졌다.

무역보험공사를 시작으로 금융위원회, 한국수출입은행 앞에서 릴레이집회에 나선 노조는 선박 수주를 위해 채권단이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노조의 이번 상경집회는 지난 11일에 이어 보름 만에 다시 이뤄졌다. 노조 관계자는 “올해도 수주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이면 일감이 완전히 바닥나게 된다”며 “선수금환급보증(RG, Refund Guarantee) 발급에 대해 채권단이 기존의 수주 가이드라인을 고집하는 이상 글로벌 선사들을 대상으로 선박 수주는 불가능한 것이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채권단은 지난 2014년부터 조선소가 선박 수주협상에 나설 경우 1% 이상의 수익성을 보장할 수 있어야 RG 발급이 가능하다는 가이드라인을 정했다.

하지만 ‘수주절벽’이라고 불릴 정도로 극심한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 중국, 일본의 경쟁을 뿌리치고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가이드라인이 현실적이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여러 척의 상선을 수주하는 시리즈선의 경우 척당 1% 이상의 수익성이라는 조건을 모든 선박이 만족시킬 수 없다는 조선업계의 수익구조도 감안해야 하는데 채권단은 이를 무시하고 있다는 것이 노조 측의 주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우리가 손실을 보면서까지 선박을 수주하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글로벌 시장상황을 볼 때 0.5%의 수익률만 보장할 수 있더라도 채권단이 선수금환급보증을 발급해줘야 한다”며 “수주하는 모든 선박에 대해 척당 1% 이상의 수익성을 강요하는 것은 사실상 선박 수주를 금지하는 행위와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채권단의 이와 같은 가이드라인은 현재 상황에서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조선빅3도 충족시키지 못할 것”이라며 “가이드라인을 앞세워 수주를 막고 있는 채권단으로 인해 일감은 바닥나기 시작했으며 근로자들은 장기간에 걸친 무급휴직을 감내해야 하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조선소들은 시리즈선 건조 방식으로 상선 수주계약을 체결하며 첫 호선보다 후속 호선으로 이어질수록 수익성이 높아지게 된다.

첫 호선 건조를 위한 설계작업이 마무리되면 후속 호선들에 대한 건조는 첫 호선 설계를 인용해 이뤄지게 되며 후판 등 기자재도 전체 시리즈선을 대상으로 일괄구매하므로 건조비용을 낮출 수 있다.

이에 따라 첫 호선 건조에서 약간의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이후 건조되는 선박들의 수익성이 높아지면서 전체적으로는 해당 프로젝트에서 이익을 낼 수 있게 된다.

조선업계는 상선시장에서 시리즈선 수주로 이와 같은 이익구조를 갖추게 되며 글로벌 경기침체로 일감확보가 어려울 경우에는 영업전략에 따라 수익성을 기대할 수 없는 프로젝트 수주에 나서기도 한다.

손실이 발생하는 프로젝트는 다른 프로젝트를 통해 보완함으로써 전반적인 조선소 수익성을 유지하는 것이 경기침체를 견뎌내는 조선소의 생존방식이며 이는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글로벌 조선빅3의 영업전략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말부터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는 원자재가격도 조선업계에 적지 않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새로 수주협상에 나설 경우 후판을 비롯한 원자재가격 상승은 선박가격을 인상시킬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하나 지난해부터 진행되고 있는 협상의 경우 선박가격에 대해 선사와 다시 논의를 해야 한다.

성동조선은 지난해 6월 그리스 차코스(Tsakos Energy Navigation)와 7만5000DWT급 LR1(Long Range1) 탱커 4척(옵션 2척 포함)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나 차코스 내부사정으로 인해 본 계약 체결이 지연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성동조선 경영진이 선사와 끈질긴 협상 끝에 채권단이 요구하는 척당 1% 이상의 수익성을 낼 수 있는 가격조건에 합의를 했으나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현재는 기존 합의한 선가로 1% 이상의 수익성을 낼 수 없게 됐다”며 “이에 따라 경영진이 가격 재조정에 나섰지만 선사 측이 받아들여줄 것인지는 장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1%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수주건에 대해서는 채권단이 한국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지원한다는 생각으로 선수금환급보증 발급에 적극 나서줘야 한다”며 “수주가뭄을 이유로 조선빅3가 원유운반선 등 기존 중소조선소들에 적합한 선종 수주에 나서는 것도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