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18: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재명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재검토해야"

직접 현대중 임원진과 소통... 수주문제 해결 시 재검토 입장 확인
이재명 후보 “정부가 군함 등 미리 발주 결단하면 문제 해결 가능”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2-02 08:2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가 1일 군산을 찾아 지역 최대현안인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한국산단 전북지부 회의실에서 열린 군산산단 관계자 간담회에서 정부의 조기 공공발주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이 후보는 “한국의 조선산업은 사양산업이 아니고 세계적 비교우위에 있다”며 “일시적인 수주 부족에 따른 불황으로 빠르면 1년 늦어도 2~3년 안에 수주 부족 해결되고 선박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부가 가동 중단 철회를 전제로 군함 등 공공용선을 조기발주하면 기업, 정부, 지역 모두 윈윈 가능하다”는 구체적 대안을 내놨다.

이 후보는 또 “현대중공업이 군산에 이주할 당시 지역에서 많은 지원을 했다”며 “기업이 이익을 얻을 때는 본인들이 다 취하고 손해가 날 때는 지역과 노동자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꼬집기도 했다.

특히 이재명 후보는 현대중공업 관계자와 직접 의사를 타진하며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도 했다.

이 후보는 “내려오기 전에 현대중공업 고위임원과 얘기를 나눴는데 수주문제가 해결된다면 가동중단 재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더라”고 전했다.

현대중공업과 지역주민, 정부 사이에 깊어진 갈등의 골로 신뢰가 무너진 상황에서 이 후보가 중재자를 자처하며 연결고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

이날 이 후보는 현대중공업 협력업체 대표들과 예정된 시간을 넘겨 약 1시간 동안 대화를 나누며 해법 마련을 위한 의견을 나누고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