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최단기간 5000번째 프로펠러 생산

31년 6개월만에 달성…시장점유율 31%로 세계 1위
복합재료 프로펠러 개발 추진 등 글로벌 시장 선도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2-02 14:26

▲ 현대중공업이 생산한 선박용 프로펠러 모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최단기간 내 선박용 프로펠러 5000호기 생산을 달성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지름 10.6m, 무게 77t 규모의 프로펠러 제작을 완료하고 오는 3일 울산 본사에서 ‘프로펠러 5000호기 출하 기념식’을 갖는다고 2일 밝혔다.

이 프로펠러는 이달 말 현대중공업이 건조하고 있는 그리스 테나마리스(Thenamaris)의 30만t급 원유운반선에 탑재될 예정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지난 1985년 8월 첫 번째 프로펠러를 생산한 이후 31년 6개월 만에 5000호기 생산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는 90~150년의 역사를 지닌 독일, 일본 등 선진국 업체들에 비해서도 매우 빠른 기록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40t 이상의 중대형 프로펠러를 제작하는 현대중공업은 사업 시작 2년 만인 1987년 100호기를 생산했으며 1999년 1000호기, 6년 후인 2005년에는 2000호기를 넘어섰다.

2000년대 들어 연평균 200기 이상의 프로펠러를 생산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은 국내는 물론 일본, 미국, 중국 등 전 세계 34개 조선소에 프로펠러를 공급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은 31%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01년 제작한 지름 9m의 102t급 프로펠러가 당시 세계 최대 중량으로 기네스북에 올랐으며 2004년에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현대중공업 프로펠러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앞선 2003년에는 기존보다 저렴하면서도 빠르게 제작할 수 있는 ‘후란(Furan) 공법’을 세계 최초로 프로펠러 공정에 적용하는 등 앞선 제조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오는 2018년까지 기존보다 무게가 25% 이상 가벼워 선박 운항효율을 높일 수 있는 복합재료 프로펠러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품질개선을 통해 정상의 자리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