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4월1일 분할…'현대로보틱스' 지주회사로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투자사업 인적분할
조선·해양·엔진사업 담당 현대중공업 존속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2-22 17:05

현대중공업은 오는 4월1일 인적분할을 통해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투자 사업을 분할해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가칭)'와 '현대건설기계(가칭)', '현대로보틱스(가칭)' 등 법인을 각각 설립할 계획이라고 22일 공시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로보틱스는 지주회사로 설립해 재상장이 완료된 후 일정한 시점 이내 분할 존속회사와 타 분할 신설회사 지분을 추가 취득할 예정"이라며 "현물출자 유상증자를 통해 지분을 취득할 경우 공개매수 방식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해양·엔진사업을 담당하는 현대중공업은 존속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