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07: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정부, 대우조선해양 추가자금 지원 놓고 ‘고심’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반론 우려
박근혜 前대통령 파면도 변수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7-03-12 18:00

▲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이 운명의 3월을 맞아 정부가 추가자금 지원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대우조선해양에 이미 4조2000억원을 지원했지만 당초 예상의 13%에 그친 수주 급감 탓에 '돈 가뭄'이 전망보다 일찍 찾아왔다.

추가 지원에 따라 대우조선이 회생한다는 확신을 하기 어려운 만큼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반론도 거세질 것으로 우려된다.

정부와 국책은행이 지난 2015년 10월 대우조선에 4조2000억원을 지원키로 한 배경에는 올해 수주를 110억∼120억달러 할 것이라는 전망이 깔려있었다.

당시 부족자금이 2016년 4조2000억원, 올해 3조6000억원 발생할 것으로 보고 4조2000억원 지원을 결정했다.

하지만 대우조선해양의 지난해 수주액은 15억5000만 달러에 그쳤다. 선박 수주 후 선수금이 통상 10∼20% 들어오는 점을 고려하면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던 돈이 2조원 가량 들어오지 않은 셈이다.

여기 더해 앙골라 국영 석유회사인 소난골은 자금난에 처해 대금을 내기 어렵다면서 대우조선에 발주한 드릴십(원유 시추선) 2기를 인도해가지 않고 있다. 소난골에서 받아야 할 대금은 1조원이다. 모두 3조원이 비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이 자산 매각 등을 통해 자체적으로 자금을 마련(자구계획)한 돈이 1조6000억원 정도다. 나머지 부족자금은 인도 때 받아야 하는 선박 건조대금을 미리 받아 메웠다.

선박 건조를 위한 운영자금은 매달 8000억∼9000억원씩 들어간다. 수주가 정상적으로 된다면 선수금이나 잔금을 받아 운영자금을 충당하면 되지만 수주 가뭄 상황에선 불가능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도 또 다른 국면을 발생시킬 수 있는 변수다. 금융위는 이에 따라 이번 달 결단을 내릴지, 대선 이후 다음 정부에 대우조선의 운명을 맡길지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