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신개념 LNG 재기화시스템 개발

열 매개체로 기존 해수·프로판 대신 글리콜 혼합액 사용
설비부식 줄이고 폭발 위험성 낮춰…FSRU 경쟁력 강화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3-30 16:28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17만㎥급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 전경.ⓒ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새로운 매개체를 사용한 LNG 재기화시스템 독자개발에 성공하며 LNG선 시장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현대중공업은 ‘글리콜(Glycol) 간접 가열 LNG 재기화시스템’을 건조 중인 17만㎥급 LNG-FSRU(FSRU,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에 탑재하기로 하고 오는 31일 국내외 선사 및 선급을 초청해 실증설비 시연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LNG 재기화시스템은 저장된 LNG를 기체상태로 바꿔 육상에 공급하는 FSRU의 핵심설비로 기존에는 해수나 프로판(Propane) 가스를 통해 LNG를 가열하는 방식을 사용해왔다.

이번에 개발한 재기화시스템은 응고점을 낮춘 글리콜 혼합액을 열 매개체로 사용해 기존 방식보다 내구성과 안전성을 크게 높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글리콜을 통한 가열 방식은 해수와 달리 소금기 등 불순물이 없어 열 교환기를 비롯한 주요설비 부식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프로판 가스 가열 방식이 가진 폭발 위험성도 낮출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영국 로이드(Lloyd)선급으로부터 이 기술에 대한 실용인증(AIP)을 획득한데 이어 전 세계 주요 선급을 대상으로 추가인증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내외 특허출원도 완료했다.

처음으로 ‘글리콜(Glycol) 간접 가열 LNG 재기화시스템’이 탑재되는 FSRU는 오는 2019년 초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한 단계 진보한 재기화시스템을 개발함으로써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FSRU 시장에서 기술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효율·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 요구에 신속히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