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9일 07:2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주식의 야드브리핑] “P플랜 아닌 ‘피플 플랜’ 세워 달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4-12 17:02

▲ ⓒEBN
“P플랜이라는게 간단히 말하면 회생절차라고도 부르던 법정관리 들어간다는 거잖아요? 법정관리 들어가서 우리 납품대금 묶이고 돈 없어서 기자재 납품 못하면, 그렇게 되면 대우조선은 살아난답니까?”

부산 녹산공단의 기자재업계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P플랜 돌입 가능성에 대한 기사가 쏟아져 나오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며 이렇게 물었다.

거제도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와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 기자재를 납품하던 업체들 중 이미 상당수가 지난해 문을 닫았거나 조업시간 단축을 통해 간신히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

특정 조선소가 전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업체, 또 선박 건조과정 중 초기단계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납품하던 업체들 위주로 먼저 쓰러졌다. 그나마 몇가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타격이 덜하다는 업체마저도 올해를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한국선급의 한 검사원은 “2년 전만 해도 내가 맡은 품목에서 하루에 들어오는 검사물량이 5~6t 정도였는데 최근에는 고작 10kg 들어온 적도 있다”며 “선급 인증을 받아야 납품이 가능한 만큼 업체들이 인증을 받고는 있으나 사람이 살고 봐야 하는 일이다 보니 납품대금 들어오는 대로 인증 수수료를 송금하겠다고 하는 업체 대표의 말을 물리치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보다 못한 기자재업계 대표들이 12일 채권단을 찾아나섰다. 국민연금공단이 위치한 전북 전주로,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 위치한 전남 나주로, 우정사업본부가 위치한 세종시로 찾아간 이들은 대우조선의 채무재조정 동의에 적극 협조해달라며 호소문을 전달했다.

긴박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기자재업계에서는 수주잔량 기준 글로벌 1위 조선소인 대우조선의 자금줄이 묶일 경우 업체들의 줄도산은 지난해보다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는 공포감에 사로잡혀 있다. 300여개에 달하는 협력업체 근로자들도 마찬가지다.

“얼마 전에 가까이 지내는 한 업체 사장을 만나러 갔는데, 칠순이 가까운 노인이 자기 집을 담보로 대출받아 직원들 월급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 어떻게 회사를 꾸려가야 할지 모르겠다고 눈물을 흘립디다. 사람이 먹고살자고 회사를 운영하고 일을 하는 것인데 정부는 이름도 생소한 P플랜 말고 사람을 살리는 플랜 같은 거 없다고 합니까?”

이들은 그동안 스마트폰, 반도체, 자동차와 함께 한국 경제성장을 주도하며 ‘조선밥’을 먹고 있다는 자부심으로 살아왔다. 그랬던 이들의 생계가 지금 산업은행과 국민연금의 입에 달려 있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