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0일 15: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임종룡 "금주 내 대우조선 CP투자자, 동의 받을 것…구조조정 본격 추진"

대우조선 사채권자 집회 마무리…'P플랜'행 면해
금융위, 민간 감독위원회 설치…경영정상화 추진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4-18 17:06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이번 주 안으로 대우조선해양 기업어음(CP)보유자의 합의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관련 사채권자 집회가 마무리된 이후 금융위 기자실에서 간이 간담회를 열고 "채권단과 대우조선이 CP 투자자의 동의를 받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금융위

이날 대우조선은 지난 17일부터 양일간 5회차에 걸쳐 사채권자 집회를 개최해 회사채 50%를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50%를 3년 만기 연장하는 내용의 채무재조정안을 통과시켰다.

이로써 대우조선은 단기법정관리의 일종인 'P플랜'행을 면하게 됐다.

임 위원장은 "시중은행 채무조정 합의에 이어 사채권자 CP 합의에 이름으로써 대우조선 이해관계자의 합의 절차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대우조선의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 2015년 12월과 올해 3월에 이르기까지 대우조선은 세 차례 구조조정 계획을 수립했다"면서 "아직까지 걱정과 우려가 있고, 이런 상황에 있어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서 2조9000억원의 신규지원이 이뤄진 데 대해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임 위원장은 다만 "이번 구조조정은 이해관계인 손실 분담 원칙을 이해하려 했고, 그런 원칙이 유지됐다는 데 첫 의의가 있다"며 "자율적 구조조정을 추진하되, 안 될 경우 법정관리 간다는 일관된 구조조정 방식을 적용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앞으로 남은 문제는 결국 대우조선의 정상화를 차질없이 추진하는 것"이라며 "경영관리에 대해서 중점적으로 다시 조정하고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5조3000억원 자구계획 이외 추가된 자구계획 포함해서 철저히 이행되는지 여부를 감독하고 감시하는 민간 감독위원회를 설치키로 했다.

정상적인 지원은 채무조정안 마치면 즉시 투입되며, 불가피한 부족분에 대해선 산은과 수은이 신규 자금을 주는 방식으로 지원하게 된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 정상화는 과감한 경영쇄신이 필요하다"며 "대우조선이 정상화되면 당초 예정한 대로 조선산업에 대한 구조조정 전반이 이뤄질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정부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당국은 조선사 전체에 대한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한편 빅3 조선사를 빅2로 만드는 방안도 추진할 방침이다.

임 위원장은 "대우조선이 2018년 이후에 작지만 단단한 회사가 된다면 빅3를 빅2로 만드는 전략을 포함한 조선사 전체를 대상으로 한 구조조정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M&A를 통해 주인을 찾고, 그 과정에서 빅3를 빅2로 만드는 방안 등을 고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연내 대우조선이 구조조정을 마쳐서 단단한 기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주인을 찾는 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대우조선의 문제를 궁극적으로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는 생각하고 있고 일단 대우조선을 정상화시킨 이후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관투자자들이 대우조선의 분식회계를 근거로 돌입한 손해배생 소송에 대해선 "1400억 정도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피해를 법률적으로 구제하는 일이므로 소송 제기하는 건 할 수 있는 권리고, (소송은) 대우조선이 향후 법정에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