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팬오션, 캄사르막스 벌크선 2척 인수 완료

그룹과의 시너지 극대화, 곡물트레이딩 사업 경쟁력 강화 목적
한진해운 채권단으로부터 캄사르막스급 벌크선 2척 인수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5-02 10:32

▲ 출항 준비하는 PAN CERES호ⓒ팬오션
팬오션아 캄사르막스급 벌크선 ‘팬 바이콘’, ‘팬 세레스’호 2척을 인수했다.

팬오션은 지난 4월 한진해운 채권단으로부터 캄사르막스급(8만t이상) 벌크선 2척(‘Hanjin Port Kamsar’, ‘Hanjin Rosirio’)을 매입했다. 해당 선박은 길이 222.54m, 넓이 32.26m, 높이 20,05m의 동일한 재원으로 2012년과 2013년에 건조된 8만2천t급 선박이다.

인수된 선박은 '팬 바이콘(PAN BICORN)'과 '팬 세레스(PAN CERES)'로 명명됐다. ‘바이콘’과 ‘세레스’는 각각 ‘나폴레옹 이각모’와 ‘농업의 神’이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곡물트레이딩 사업 확대를 통한 하림그룹과의 시너지 확대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인수된 선박들은 2일 출항해 화물운송에 바로 투입될 예정이며, 오는 하반기부터는 팬오션 곡물 트레이딩 사업의 주요 자산으로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팬오션 관계자는 “이번 선박 도입은 곡물트레이딩 사업 경쟁력 확보 및 강화할 수 있는 초석을 만들기 위한 투자였다.”며, “저시황기 극복 및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 투자”라며, “이번 선박 도입을 통해 곡물트레이딩 사업 경쟁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안정적인 수익 기반 확대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