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9일 20:3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캠코, 해운사 선박 20척 인수…'선박펀드' 본계약 체결

남성해운·대한상선·SM상선·팬오션 등 6개사와 체결
한진해운 소유 선박 10척 포함…3863억원 규모 펀드 조성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5-15 14:48

▲ (왼쪽부터) 두양리미티드 한돈석 대표이사, 남성해운 김용규 대표이사, 팬오션 추성엽 대표이사, 캠코 문창용 사장, 대한해운 김용완 대표이사, SM상선 김칠봉 대표이사, 대한상선 오형훈 이사가 15일 캠코 서울지역본부에서 캠코선박펀드 계약 서명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캠코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는 15일 서울지역본부에서 국내 해운사 선박 인수와 관련해 ‘한국 토니지 19~38호 선박펀드’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 남성해운, 대한상선, 대한해운, 두양리미티드, 팬오션, SM상선 등 각 해운사 보유 선박 20척을 인수키로 했다.

캠코는 자체재원 약 2316억원을 투입해 약 3863억원 규모의 선박펀드를 조성했다.

아울러 6개 해운사는 펀드를 통해 기존 고금리 또는 단기 선박금융을 상환하고 최장 10년의 장기 선박금융으로 전환하여 재무구조의 안정을 도모하게 된다.

특히, 이번에 인수하는 선박에는 파산한 한진해운이 소유했던 선박 10척도 포함돼 있다.

이는 한진해운 인력과 정기선사로서의 운용 노하우를 흡수하고, 국적선사의 해외 헐값 매각을 방지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캠코는 평가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2015년부터 11개 해운사 선박 18척 인수에 이어 금번 20척 까지 총 38척의 선박 인수를 통해 경색된 선박금융 시장의 활성화를 견인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선박 인수로 민간 선박금융 시장을 보완하여 해운업계의 재도약을 지원하고 금융시장의 안정에도 기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캠코는 해운사와 청렴 서약식도 체결해 각종 부패 유발요인을 사전에 예방하고 청렴문화 확산으로 대국민 신뢰를 제고할 계획이다.

한편, 캠코는 오는 19일 11시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해운사와의 현장 소통 강화를 위해 한국선주협회와 공동으로 캠코선박펀드 설명회도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