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9일 20:3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해상직원과 산행 소통 나서

직원 100여명과 울산 간월산 등반
유 사장 "희망찬 현대상선 만들어 가자"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5-18 16:39

▲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두번째줄 우측에서 아홉번째)이 해상직원 100여명과 함께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간월산 정상에 올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현대상선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18일 해상직원 100여명과 함께 울산시 울주군에 위치한 간월산을 등반, '한마음 산행 및 안전운항 결의'를 다졌다.

유 사장과 해상직원들은 선박현장에서 한마음으로 솔선수범 할 것을 다짐하고 승무원과 선박의 안전을 위한 안전운항 실천의지를 담은 결의문을 선포했다.

특히 유 사장은 산행 후 'CEO 특강'에서 최근 발표한 1분기 실적을 언급하며 "전년동기대비 개선된 1분기 실적은 여러분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땀 흘렸기에 가능했다"며 "기대되는 미래, 희망찬 현대상선을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안전운항과 여러분의 건강이 최우선 돼야 하며 꼼꼼하고 치밀하게 선박관리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 사장은 지난달 출범한 2M+H 얼라이언스의 순조로운 진행, 3월부터 협력 개시한 HMM+K2 컨소시엄의 성과, 스페인 알헤시라스 터미널 등 한진해운 터미널 총 5곳 확보 등 주요 경영현안도 함께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