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5:5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4월 부산항 처리물량 15만TEU…머스크 이어 2위

전년 동월 8만7000TEU 대비 72% 증가
수출입환적 고르게 늘어…"올 150만TEU 달성 무난할 듯"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5-25 11:23

▲ ⓒ현대상선
현대상선은 4월 부산항 처리 물량이 15만332TEU로 전년 동월(8만7410TEU) 대비 약 72%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수출입 물량의 경우 8만1625TEU로 전년 동월(4만8600TEU) 대비 약 68%가 늘었고 환적 물량은 6만8707TEU로 전년 동월(3만8810TEU) 대비 약 77% 증가했다. 전체 물량 순위는 머스크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우선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물량이 크게 증가했으며 일본, 베트남, 인도 등의 지역에서도 물량 증가세를 보였다.

4월 부산항 처리 물량이 큰 폭으로 증가한 이유는 새롭게 재편된 2M+H 얼라이언스의 순조로운 진행과 지난 3월부터 협력 개시한 HMM+K2 컨소시엄의 성과로 분석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올 초 공격적으로 150만TEU를 부산항 처리물량 목표로 잡았는데 무난한 달성을 넘어 목표량을 크게 웃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지난 5~6개월 동안 국내외 고객들께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전 임직원이 국적선사로서의 엄중한 책임감을 갖고, 최고의 서비스로 고객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