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4일 07:4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창립 80주년 두산인프라코어, 글로벌 건설기계 시장 선도

1937년 조선기계제작소 태동…건설기계 세계 6위로 성장
두산밥캣 등 '성장엔진' "100년기업 향해 나아갈 것"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6-04 14:31

▲ 지난 5월 유럽 최대 규모의 가스관 건설 프로젝트에 투입되어 활약 중인 두산 굴삭기 DX300LC-5.ⓒ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4일 창립 80주년을 맞았다. 1937년 국내 최초 대단위 기계 회사 ‘조선기계제작소’로 문을 연 두산인프라코어는 한국기계산업의 역사를 담고 있다.

1937년 6월 경기도 인천에 설립된 조선기계제작소는 광산기계와 주물, 주강품은 물론 200t급 잠수함까지 제작하는 등 주로 군수물자 생산에 주력했다. 이후 한국기계공업, 대우중공업, 대우종합기계를 거쳐 2005년 두산그룹에 편입돼 ‘두산인프라코어’로 새롭게 출범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958년 선박용 디젤엔진을 생산하며 국내 최초로 엔진 사업을 시작했다.

1975년 당시 아시아 최대 규모의 디젤엔진 공장을 준공했으며 1985년 자체 개발한 스톰(STORM) 엔진을 출시하는 등 국내 엔진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1977년에는 굴삭기 생산공장을 세우며 건설기계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1985년 일본과 기술제휴에서 벗어나 독자기술로 굴삭기 모델(SOLAR) 개발에 성공한 두산인프라코어는 1987년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해외시장에 국산 굴삭기 수출 시대를 열었다.

1978년 첫 생산 이후 40년 간 두산인프라코어가 굴삭기와 휠로더 등 국내에서 생산한 건설기계는 약 21만대다. 중국과 유럽 등에서 생산한 양을 포함하면 약 38만대에 달한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지금까지 생산한 건설기계로 2번씩만 퍼내면 한라산 만한 산을 옮길 수 있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자회사인 두산밥캣의 성장과 중국 굴삭기 시장 회복, 신흥시장에서의 선전에 힘입어 2016년 건설기계 매출 49억3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세계 6위에 올라섰다.

세계 시장점유율은 3.8%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두산인프라코어의 역사는 우리나라 기계산업의 역사와 그 맥을 같이 한다”며 “ICT(정보통신기술)와 빅데이터 기술 등을 접목한 신제품과 신규 서비스 개발로 사업 범위를 계속 확대하며 100년 기업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오는 8일 오후 인천 글로벌 R&D 센터에서 임직원 및 가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음악회를 개최한다. 이어 이달 말까지 인천공장에서 역사적인 사진 및 물품 등으로 구성한 전시회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