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0일 15: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직원 해외승선교육 재개

사원·대리급 실무자 부산~상해 구간 컨테이너선 승선
9월까지 매 항차별 4명씩 총 11항차 실시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6-11 13:43

▲ 부산항에 정박중인 현대상선 컨테이너선.ⓒ현대상선
현대상선은 지난해 중단했던 직원 대상 해외승선교육을 올해부터 재개한다고 11일 밝혔다.

교육대상은 입사 후 3년차 사원 27명과 지난해 미실시한 직원 등 총 43명이다. 이날 첫 항차를 시작으로 매 항차별 4명씩 컨테이너선 10항차, 벌크선 1항차 등 오는 9월까지 총 11항차를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승선교육을 매년 실시해 왔지만 지난해에는 자구안 진행 등의 사유로 실시하지 못했다.

승선 선박은 86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이며 CIX(China India Express)항로 중 부산~상해 구간에서 승선교육 후 항공편으로 돌아온다. 벌크선의 경우는 일정에 맞춰 별도로 1항차 진행 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직원들은 현대상선 자회사인 부산 해영선박 트레이닝 센터(Training Center)에서 해상 안전수칙 및 선박의 구조와 특징을 비롯해 2박3일간 선상에서 항로교육 및 선박관리, 입출항 절차 등의 승선교육을 받는다.

또 상해 현지에서 1박2일간 물류 시스템 견학, 법인방문 등 총 4박5일간의 일정을 소화하게 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직원들의 업무 이해 확대와 역량 향상을 위해 승선교육을 재개했다"며 "승선교육을 통해 업무에 필수적인 지식을 습득하고 외국 현지문화도 체험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