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5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진중공업, 해군함정 3500억원·9척 수주…특수선 강자면모

방사청과 PKX-B, MTB 등 8척 건조, LSF-II 1척 창정비 계약
수빅조선소 중대형 상선·부산 영도조선소 특수선 중심 운용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7-03 09:59

▲ 해군 차기고속정 선도함.ⓒ한진중공업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가 방위사업청이 발주한 차기고속정 등 해군함정 9척 수주를 따냈다. 이들 선박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에 투입돼 국가방어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진중공업은 지난달 29일과 30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해군의 차기고속정(PKX-B) '검독수리-B 배치-Ⅰ후속함 5~8번함' 4척 2599억원, '다목적훈련지원정(MTB) 2번함' 1척 400억5000만원, '17-군수지원정(LCU)' 3척 325억7700만원 등 총 8척, 3325억원의 함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해군의 차기 고속상륙정(LSF-II, Landing Ship Fast)의 정비업무를 수행하는 외주 창정비 사업 계약을 171억원 규모에 체결했다.

이로써 한진중공업은 국내 고속함정 포함, 특수선 분야에서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해군의 차기고속정 사업은 제1·2연평해전 승리의 주역으로 알려진 참수리 고속정을 대체하는 200t급 차기고속정 건조사업이다. 기존 고속정 대비 수상함 표적에 대한 탐지 및 공격능력과 대공방어 능력이 향상된 전투함정으로 NLL 사수, 연안방어 등 현장 즉각 대응전력으로 운용된다.

주요무장으로는 130mm 유도로켓, 76mm함포, K-6 원격사격 통제체계, 한국형 전투체계 등을 탑재했으며 제1·2 연평해전에서 얻은 과거를 반영해 화력, 명중률, 생존성 등 전투력을 강화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014년 선도함 건조사로 선정된 데 이어 2016년에는 후속함인 2~4번함 3척의 건조사로 선정된 바 있다. 다목적훈련지원정(MTB, Multi-purpose Training Boat)은 대함, 대공, 대잠 및 전자전 훈련 지원체계를 구비한 해군의 실전훈련 지원 함정이다.

한진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함정은 2번함으로 1번함 역시 지난 2015년 자체 설계를 거쳐 수주한 바 있다. 군수지원정(LCU, Landing Craft Utility)은 부대와 장비의 수송, 접안, 하역 및 철수 시 투입되는 상륙작전용 함정으로 군수, 화물 재보급 작전에도 사용되는 함정이다.

한진중공업은 이번 해군 함정 수주 성과로 수빅조선소를 중대형 상선 위주로 국내 영도 조선소를 특수목적선 중심으로 운용한다는 투트랙 전략에 힘을 얻으며 경영 정상화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차기고속정 선도함에 이어 후속함 7척의 건조사로 선정되는 등 함정건조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며 "현재 건조 중인 대형수송함 후속함을 비롯해 다목적훈련지원정, 군수지원정, 창정비 업무에 이르기까지 함정 분야에서 국가로부터 위임받은 임무를 완벽히 수행해 해군전력 증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