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주식의 야드브리핑] 남의 일자리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7-10 11:48

▲ ⓒEBN
“그분들이야 절박하시겠죠. 하지만 그분들 살리자고 회사가 더 어려워지는 선택을 할 수는 없는 거잖아요. 일감이 줄어들면 그만큼 일자리도 줄여나가야죠.”

어느 중소조선소 근로자들이 채권단 본사 앞에서 상경집회를 하고 돌아간 다음날 채권단의 향후 구조조정 추진방향을 물어보는 기자의 질문에 금융업계 관계자는 이같이 대답했다.

오랜 기간 몸담았던 조선소를 떠나 실업급여로 연명해야 하는 근로자들의 사정이야 심각하겠지만 구조조정을 미루다 조선소 자체가 무너지는 사태는 막아야 하며, 앞으로도 추가적인 비용절감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주장이었다.

조선업계 노조는 지난 대선 기간 일자리 창출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현재 있는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해왔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후보 시절 한국의 조선산업을 살리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금융권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 1순위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과 조선업계 구조조정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조선업계 살린다고 자금지원에 나선 결과 지난해 우리 은행이 상당한 적자를 기록했고, 다른 부서 직원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에요. 우리 부서 때문에 은행이 손실을 기록했다는 사실이 불편할 수 밖에 없어요.”

대통령 선거 기간 금융권에서는 중소조선소들에 대한 선수금환급보증(RG) 뿐 아니라 구조조정 등 조선업계와 관련된 업무 자체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새 정부가 출범했으니 다소 아픔이 따르더라도 그동안 추진됐던 구조조정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얼마 전 간담회에 참석한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대표들의 표정은 침통했다. 8년여 전만 하더라도 세계 1위를 자부하는 현대중공업의 협력업체로 선정돼 장밋빛 꿈을 꾸던 이들은 현재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금 상환 걱정에 밤잠을 못이루고 있다.

한 협력업체 대표는 “이미 모 업체 대표 한분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앞으로 이런 분이 나오지 않는다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경남의 모 조선소를 비난하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돈을 지원해달라고 한 것도 아니고 물량을 달라고 했을 뿐인데 단 몇척도 배정해줄 수 없다는 것을 우리가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고 토로했다.

모 조선소에서는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의 이와 같은 주장과 비난에 불편함을 감추지 않았다.

당장 모기업도 도크가 바닥을 보이고 있는데 군산조선소에 대한 일감 배정은 힘들다는 입장이다. “지난해에 비해 올해 수주가 다소 늘긴 했지만 이 정도 물량으로 울산조선소의 빈 도크를 채우지 못한다는 것을 뻔히 아시잖아요.”

상대적으로 덜 힘든 조선소와 더 힘든 조선소를 논할 수 있는 시기는 오래 전에 끝났다. 이제는 남의 일자리가 사라져야 내 일자리가 사라질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는 상황이다. 글로벌 ‘조선빅3’가 모여 있음에도 모두가 ‘제 코가 석자’인 혹독한 현실 속에서 업계는 존폐 논란이 있는 ‘남의 일자리’부터 서둘러 정리되길 원하고 있다.

“새로 임명되는 금융위원장은 어떤 분인가요? 구조조정을 계속 추진하려고 할까요?”

한국 조선업계의 주인격이 돼 버린 금융권의 수장인 차기 금융위원장 입을 통해 전달될 새 정부의 조선업 관련정책 방향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