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7일 13:2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머스크라인, 박재서 한국사무소 신임 대표 선임

루페쉬 제인 대표 후임으로, 오는 8월 1일 정식 취임
"고객 성공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머스크라인 가치 받들터"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7-12 14:50

머스크라인은 동남아시아 지역 사장으로 승진하는 루페쉬 제인 현 머스크라인 한국사무소 대표 후임으로 박재서 영업총괄을 대표를 선임한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8월 1일 정식 취임한다.

▲ 박재서 머스크라인 한국사무소 대표ⓒ머스크라인
박재서 대표는 지난 1999년 머스크라인에 입사해 약 18년 동안 사프마린코리아(Safmarine Korea)에서 다양한 직책을 역임했으며, 머스크라인 영업부에서 GM코리아 등 글로벌 주요 고객사를 담당했다.

박재서 대표는 한국인으로 현재 아내와 두 아이와 함께 서울에서 거주하고 있다.

로버트 반 트루이젠 아태지역 CEO는 “박재서 대표가 한국사무소를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 확신한다”며 “머스크 선박이 한국에 첫 기항한 1930년 이래 한국은 머스크에게 중요한 시장으로 자리매김해 왔으며, 머스크는 국내 주요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 및 확장에 기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2000년 이후 총 미화 230억 달러에 달하는 머스크 선박이 한국에서 건조됐고 최근에는 한국 최대 해운사와 전략적 협력/제휴 관계를 맺었다”고 전했다.

박 신임 대표는 “머스크라인 한국사무소 대표직을 맡게 되어 영광”이라며 “고객의 성공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머스크라인의 가치를 받들어 앞으로도 임직원들과 함께 지속적인 성공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