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4일 13:0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선주협회, '제5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 개최

해양산업 재건 위한 정책 논의…100여명 참석
이윤재 회장 "해양산업 재건 위한 문재인 대통령 공약 조속히 시행"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7-12 16:48

▲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와 한국선주협회가 공동주관하는 '제5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Maritime KOREA FORUM)'이 12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개최됐다.ⓒ한국선주협회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와 한국선주협회가 공동주관하는 '제5회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Maritime KOREA FORUM)'이 12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는 이윤재 한국해양산업총연합회 및 선주협회 회장을 비롯해 해운업계 임직원 및 해양관련 단체장 등 해양산업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 및 정유섭 의원, 정인화 국민의당 의원도 자리했다.

매 분기별 1회씩 열리는 마리타임 코리아 포럼은 국내 해양산업의 발전을 논의하는 장이다.

이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해양산업 재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을 크게 환영한다"며 "공약사항의 조속한 시행을 위해 국회 및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영무 선주협회 상근부회장은 새 정부 출범에 따른 '한국해운산업 재도약을 위한 실천방안'을 법무법인 광장 정우영 변호사는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김 부회장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을 통해 인수합병(M&A) 및 선박확보 지원해야 한다"며 "원양 및 근해선사 간 역할분담으로 상생발전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유섭 의원은 "올해는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 중소형 선사 대상 RG 발급 재검토 등 다양한 정책이 시행될 예정이다"고 화답했다.

정인화 의원도 "한국해양진흥공사 및 폐선보조금 지원문제도 조속히 실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