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0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성동조선 희망퇴직 실시 “직원 절반 줄여라”

2500명에서 1400명…다시 700명 수준으로 70% 이상 감축
노조 “선박건조 차질 불가피…채권단 방침 이해할 수 없어”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7-07-31 18:26

▲ 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 전경.ⓒ성동조선해양

성동조선이 채 1년도 되지 않는 기간 동안 세 번째 희망퇴직 접수에 나섰다.

여름휴가 기간 중 시작되는 이번 희망퇴직을 통해 성동조선은 직원의 절반을 더 줄여야 하는데 노조에서는 현재도 선박 건조를 위한 필수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성동조선해양은 지난 28일 직원들에게 희망퇴직을 접수한다고 공지했다.

이번 희망퇴직은 다음달 7일부터 21일까지 접수할 예정이며 희망퇴직이 확정된 직원들에게는 연차에 따라 수개월의 급여가 위로금으로 지급된다.

성동조선의 희망퇴직 접수는 올해 들어 처음이며 지난해 10월 이후 세 번째다.

지난달 말 기준 성동조선 임직원은 1400여명인데 이번 인력감축을 통해 현재 임직원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계획대로 인력감축이 이뤄질 경우 자율협약 이전 2500명 수준이던 성동조선 임직원은 700여명으로 70% 이상 줄어들게 된다.

이에 앞선 지난 4월 한국수출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은 지난해 단 한 척의 선박도 수주하지 못한 성동조선에 대해 고정비와 간접비를 더 줄여야 선박 수주를 위한 선수금환급보증(RG, Refund Guarantee)를 발급해줄 수 있다며 성동조선을 압박했다.

하지만 그동안 고강도 구조조정을 진행하면서 줄일 수 있는 비용은 모두 줄인 상황이라 채권단의 요구사항에 맞추기 위해 줄일 수 있는 비용은 인건비 밖에 남지 않았으며 이는 현재 남아있는 직원들의 추가적인 감축을 의미한다.

성동조선 노조 관계자는 “인건비를 5~10% 줄이는 정도로 채권단의 요구사항을 맞추는 것은 불가능하고 현재 급여수준에서 더 줄이는 것도 한계가 있다”며 “채권단이 공식적으로 말하진 않았겠지만 결국 인력을 더 줄이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남아있는 인력으로도 오는 11월부터 작업에 들어가는 유조선들을 건조하는데 부족한 상황”이라며 “생산직 뿐 아니라 영업, 설계, 생산관리 등 사무직 부서들도 추가적인 감축이 이뤄지고 나면 일을 할 사람 자체가 거의 없는 상황이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