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2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컨테이너 선박운항 정시성 '세계 4위'

6월 83.6%로 전월 75% 대비 8.6%p 상승
현대상선과 2M+H 서비스체제가 거둔 결실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8-06 21:55

▲ ⓒ현대상선
현대상선이 컨테이너 서비스 품질을 나타내는 선박 운항 정시성 부문에서 세계 4위를 기록했다.

6일 덴마크 해운분석기관인 '시인텔(SeaIntel)'의 선박 운항 정시성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현대상선의 선박 운항 정시성은 83.6%로 전월 75% 대비 8.6%p 상승했다.

조사 대상 상위 18개 글로벌 선사들의 평균 운항 정시성 78%보다 6%p 높고 순위는 12위에서 4위로 뛰었다.

이번 조사결과는 글로벌 주요항로인 미주·구주·대서양·인도·남미 항로의 거점항만에서 현대상선과 협력선사(2M)의 정시성을 종합 평가한 수치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구조조정 이후 화주 신뢰회복 및 서비스 향상을 위해 컨테이너 선박 입출항 스케줄 준수를 통한 화주들의 만족도 제고에 노력해왔다.

특히 지난 4월 새로 출범한 글로벌 얼라이언스 구도에서 현대상선과 2M+H 서비스체제가 거둔 결실로서 큰 의미를 지닌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정시성 개선은 서비스 품질 향상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서 7월 정시성 결과는 6월보다 더욱 개선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계속 최고수준의 정시성을 유지 화주들의 신뢰에 보답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