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2일 10:4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한국해운연합, 'HMM+K2' 경험 있어 잘될 것"

14개 국적선사 뭉친 한국해운연합 출범 기대감 드러내
현대상선, 근해노선 진출 탄력 전망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8-08 16:10

▲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가운데).ⓒ현대상선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8일 서울 여의도 해운빌딩에서 열린 한국해운연합(Korea Shipping Partnership)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자와 만나 "우리는 'HMM+K2' 협력 경험이 있어서 잘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해운연합(KSP)은 우리나라 14개 국적 컨테이너 선사들이 공동으로 위기를 타개하고 우리 해운산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뭉친 자발적 협력체다.

현대상선, 고려해운, 장금상선, 흥아해운 등은 이날 업무협약(MOU)를 통해 △유휴선복의 교환확대 △공급과잉항로의 구조조정 △신규항로 공동개설 △터미널·야적장 등 해운·항만시설의 공동투자 또는 공동임차 등에 협력할 방침이다.

MOU는 3년간 효력을 지니며 3년 후부터는 회원사들 간의 합의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 3월 장금상선, 흥아해운과 함께 'HMM+K2 컨소시엄'을 결선하 바 있다. 현대상선은 이를 통해 한국-베트남·태국, 한국-일본 등 아주역내 지선망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장금상선과 흥아해운도 현대상선이 보유한 아주역내 항로와 인도항로 이용이 가능해졌다.

KSP는 이보다 더 발전된 형태로 모든 국적 컨테이너 선사가 참여하는 협의체는 최초다.

현대상선은 이번 KSP 출범을 반기는 입장이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 6월 취임하면서 KSP 추진을 언급하자 현대상선 측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중복 노선 유지에 따른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대환영이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현대상선은 14개 선사 중 규모가 가장 크고 초대형선박도 확보하고 있어 근해노선 진출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끝으로 유 사장은 "KSP가 상생을 통해 잘돼야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