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2일 16:34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인천항만공사, 일본 LNG 냉열시스템 벤치마킹 추진

12~15일 일본 도쿄·요코하마 포트세일즈 및 인천항 설명회
2020년 인천신항 냉동·냉장 클러스터 조성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9-11 17:38

▲ IPA가 추진 중인 '인천신항 LNG 냉열이용 냉동·냉장 클러스터'.ⓒ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IPA)는 오는 12~15일 4일간 일본 LNG 냉열창고 및 물류창고 벤치마킹과 도쿄지역 물류기업 대상 인천항 설명회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포트세일즈에는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 회장을 비롯해 조형도 인천광역시 항만과장, 김기완 인천상공회의소 부회장 등이 참가한다.

이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인천항 포트세일즈단은 12일 요코하마 네기시 기지에 위치한 세계 유일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이용 물류센터를 방문해 LNG 냉열 운영사례 벤치마킹을 실시한다.

IPA는 현재 국내 최대 규모의 '인천신항 LNG 냉열이용 냉동·냉장 클러스터'를 계획 중에 있다.

2020년 인천신항 배후부지 1단계 구간에 약 23만㎡ 규모로 조성되는 인천신항 냉동·냉장 클러스터는 LNG 기화과정(영하 162도→0도)에서 발생하는 미활용 초저온 냉열에너지(영하 160도)를 송도 LNG 기지에서 신항 배후단지로 이송해 냉동·냉장창고에 활용하는 구조다.

IPA는 냉동기 가동이 필요 없어 큰 폭의 전력 절감이 가능해 인천항이 친환경 항만으로 발돋움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3일에는 도쿄지역 소재 해운·물류기업 주재원을 초청해 인천항 설명회를 개최한다. IPA는 인천항 현황 및 발전방향에 대해 홍보하고 인천항 이용 개선점과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또 도쿄항, 요코하마 국제여객터미널 및 배후단지 내 초대형 물류센터 등을 방문해 운영현황 등을 청취할 계획이다.

김종길 IPA 물류전략실장은 "일본 냉열시스템 벤치마킹을 통해 인천항에서 새롭게 운영될 냉동·냉장 클러스터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며 "한·일 간 물류환경 개선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