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7일 18:1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미국 태풍 피해지역에 구호물품 전달

생수 등 필요 생필품 구입…휴스턴 지역재난센터에 전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수재민에게 위로와 응원"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9-12 09:31

▲ 현대상선 미주총괄 김수호 전무(왼쪽에서 여덟 번째)가 미국 휴스턴 지역재난구호센터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다.ⓒ현대상선
현대상선은 미국 태풍 피해지역 수재민을 위한 구호물품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상선은 생수를 비롯해 음료와 구호식품, 물티슈, 기저귀 등 약 1만달러 상당의 생필품을 컨테이너에 담아 휴스턴 지역재난구호센터에 전달했다.

또 미주총괄(미주지역 본부)에 근무하는 현지직원들은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의류, 약품, 생수 등 주요 생필품을 자발적으로 모아 댈러스(Dallas) 지역내 적십자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김수호 현대상선 미주총괄 전무는 "허리케인 하비(Harvey)로 인한 수재민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구호활동에 동참했다"며 "고통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수재민들에게 위로와 응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