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7일 18:1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선급, 선박 검사 DB시스템 구축

홈페이지 통해 서비스 제공
선주, 선박 검사 기간 단축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9-13 17:45

▲ 한국선급이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는 '수검 안내시스템' 이미지.ⓒ한국선급

한국선급은 선박별 필요한 각종 검사 및 심사 준비사항을 선주가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수검 안내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한국선급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시스템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그동안 선주들은 한국선급에 검사 및 심사 신청서를 접수한 이후 선박검사준비에 필요한 사항을 파악할 수 있었다.

하지만 수검 안내시스템의 도입이 완료되면서 검사신청 전 언제, 어디서든 소유 선박에 대한 검사와 심사 준비사항 파악이 가능해져 선박안전관리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는게 한국선급측 설명이다.

한국선급은 지난 2015년부터 각종 선박관련 국제협약 및 선급 자체 검사규칙, 세계 각 기국의 법령요건 등을 검토하고 선주가 필요한 사항을 식별해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해왔다.

이를 기반으로 한 수검 안내시스템을 통해 선주들은 현존선 검사, ISM·ISPS(국제안전경영·국제선박 및 항만시설) 심사와 MLC(해사노동협약) 검사에 대한 준비사항을 파악할 수 있게 됐다. 또 선종과 건조일자, 기국 등 선박의 제원과 검사의 종류를 선택하면 맞춤형 수검 안내서를 출력할 수 있다.

현재 한국선급의 e-Fleet(선박관리시스템) 사용자라면 누구나 수검 안내 시스템에 무료로 접속해 사용할 수 있다. 만약 e-Fleet ID가 없는 경우에는 한국선급의 고객지원팀에 요청하면 별도의 접속 ID 발급이 가능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