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3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다시 울리는 뱃고동…대우조선·삼성중, 세계 최대규모 선박 명명식

대우조선해양 26만3000㎥급 LNG-FSRU 건조
삼성중공업 2만TEU급 6척 중 네번째 호선 건조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10-03 16:15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가 브라질 해상에서 LNG를 공급하고 있는 모습.ⓒ대우조선해양

거제에 조선소를 두고 있는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이 다시 한 번 세계 최대 크기 선박들의 건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 설비)의 건조를 완료했으며 삼성중공업은 2만TEU급 메가 컨테이너선의 건조가 순항 중이다.

3일 스플래시를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3년 일본 선사인 MOL(Mitsui OSK Line)로부터 수주한 26만3000㎥급 LNG-FSRU 'MOL Challenger(챌린저)'호의 명명식을 지난달 28일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진행했다.

길이 345m, 너비 55m인 이 선박은 현재 전세계에서 건조된 선박 중 가장 큰 선박이다.

일일 1000만㎥의 천연가스를 재기화하는 동시에 최대 26만3000㎥의 가스를 저장할 수 있는 이 선박은 해수와 자체 순환수를 동시에 이용해 어떠한 기후나 항구 조건에서도 장기간 안정적으로 가스를 공급할 수 있다.

10월 중 인도될 예정인 'MOL 챌린저호'는 용선사인 프랑스 에너지기업 GDF수에즈와의 계약에 따라 올 하반기 터키 LNG프로젝트와 우루과이 가스사야고(GAS Sayago)가 운영하는 재기화 가스터미널에 투입된다.

대우조선해양의 선박명명식이 열리기 하루 전, 삼성중공업도 거제조선소에서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의 명명식을 가졌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2만TEU급 컨테이너선 전경.ⓒ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5년 홍콩 선사인 OOCL(Orient Overseas Container Line)로부터 수주한 2만1100TEU급(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20피트 컨테이너 2만1100개) 컨테이너선 6척 중 네 번째 선박의 명명식을 지난달 27일 거제조선소에서 가졌다.

'OOCL 유나이티드 킹덤(United Kingdom)'호로 명명된 이 선박은 길이 400m, 폭 58.8m, 높이 32.5m로 앞서 삼성중공업은 지난 5월 OOCL 홍콩(Hong Kong), OOCL 저머니(Germany)와 OOCL 재팬(Japan) 등 3척의 선박을 순차적으로 인도한 바 있다.

이들 선박은 현존하는 컨테이너선 가운데 가장 큰 선박이다. 이 선박에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프로펠러, 프로펠러 앞뒤 물의 흐름을 제어해 추진력을 향상시키는 러더벨브, 스테이터 등 에너지절감장치가 장착됐다.

'OOCL 유나이티드 킹덤'호 명명식에서 OOCL의 모기업인 OOIL(Orient Overseas International Limited) 텅 회장은 "네번째 초대형 컨테이선을 우리 선대에 추가한 것에 대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들 선박은 다른 선박들에 비해 규모가 크며 운항 시 연료 소비가 적어 보다 효율적으로 선대를 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OOCL 유나이티드 킹덤'호를 비롯해 총 10척에 달하는 2만TEU급 선박을 올해 중 모두 인도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