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2일 10:48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7] 백운규 장관 "한미 FTA 개정협상, 국익 우선으로 대응"

"탈원전·탈석탄으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10-12 11:40

▲ 백운규 산업부 장관ⓒ연합뉴스
[세종=서병곤 기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향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국익 우선과 이익균형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미국, 중국 등 주요국과의 통상 현안과 점차 강화되는 보호무역주의 추세에 철저하게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미 양국은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제2차 FTA 공동위원회를 열고 개정협상에 착수하기로 사실상 합의했다. 공식 개정협상 개시는 양국 모두 공청회 등 여러 절차를 거쳐 내년 초에 이뤄질 전망이다.

백 장관은 중국의 사드 경제보복에 대해서는"중국과 소통,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우리 피해기업을 위한 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또 "산업·에너지·무역 이슈와의 전략적 연계를 통해 맞춤형 경제협력도 강화하겠다"며 "이 같은 중장기 통상전략을 담은 '신 정부의 새로운 통상정책'을 올해 내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새 정부의 핵심 추진 과제인 탈원전·탈석탄과 관련해서는 "안전하고 깨끗한 미래에너지로 에너지 패러다임을 전환하겠다"며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은 세계적 흐름과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백 장관은 "먼저 원자력발전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고 석탄발전의 친환경화를 추진하고, 이를 현재 준비 중인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20%로 늘리는 정책과 관련해서는 "입지, 수용성 등을 종합 고려한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산업정책에 대해서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산업체질 개선을 최우선으로 두고 혁신성장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