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5:4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M상선, 4개 선사와 중동·파키스탄 신규노선 개설

6500TEU급 선박 6척 투입…내달 17일 서비스 시작
첫 공동운항…영업력 및 역량 인정받아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0-23 09:28

▲ ⓒSM상선
SM상선이 국내외 선사들과 함께 첫 공동운항을 개시한다.

SM상선은 국내외 4개 선사와 중국과 중동 및 파키스탄을 잇는 신규노선을 개설한다고 23일 밝혔다.

SM상선 노선의 이름은 'CMX(China Middle East Express)'이며 총 6척의 5000~6500TEU급 선박이 투입된다. 다음달 17일 중국 신강에서 출항하는 항차를 시작으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공동운항 선사는 SM상선, 고려해운, 홍콩의 골드스타라인(Gold Star Line), 티에스라인(TS Line), 태국의 알씨엘(RCL) 등 총 5개 선사다.

기항지는 중국 신강·청도·상하이·닝보·셔코우·포트켈랑·콜롬보·카라치·제벨알리·콜롬보·포트켈랑·싱가포르·신강 순이다.

특히 이번 SM상선의 노선개설은 중동시장 진출뿐만 아니라 출범 후 국내외 선사들과 진행하는 첫 공동운항이다. SM상선은 이미 단독운항으로 미주노선 및 아주노선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SM상선 관계자는 "이번 공동운항 개시는 해운업계로부터 영업력과 네트워크를 인정받았다는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