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산 조선기자재업체, 말레이 조선소와 50억원 규모 수주계약

말레이시아 해군 함정 선실 거주구 일체 패키지 턴키 방식 납품
부산시, 조선업 살리기 첫 사례...해외 진출 사업 가시적 성과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11-07 15:25

▲ ⓒ스타코 홈페이지
부산시는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과 민관 합동으로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을 전개한 결과 말레이시아 해군 프로젝트의 50억원에 상당하는 선실 거주구 일체를 공급하는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말레이시아 해군 함정선실 거주구 일체를 패키지화해 설계부터 설치까지 한꺼번에 공급하는 턴키 방식으로 말레이시아 현지 조선소에서 요구하는 맞춤형 영업 전략이 주효한 결과다.

이에 따라 선실 내에 설치되는 U/T, 판넬, 창문, 주방기구, 선실 가구 등 전 품목에 걸쳐 우수한 국산 기자재가 공급될 전망이다.

지난 2일, 말레이시아 조선소와 부산 소재 조선기자재업체인 스타코간 체결됐으며 향후 말레이시아 해군이 발주하게 될 함정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

부산시 신창호 산업통상국장은 "그 동안 조선기자재 업체에서 납품물량 감소와 단가하락이라는 악재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시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조선기자재 해외 진출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를 확인하는 소중한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 기업이 새로운 시장 개척 등으로 조기에 불황을 극복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