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5일 08:3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해운연합, 구조조정 첫 성과…한일·동남아 항로, 선박 7척 철수

일(부산-하카다/모지), 동남아(한-태국)항로에서 선박 7척 철수
선박 철수 이후 선복 교환, 공동운항 통해 운항효율성 높여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11-30 10:01

선사간 협력을 통해 시장의 선제적 구조조정을 유도하고, 지속가능한 시장여건을 조성코자 지난 8월 8일 국적선사가 결성한 한국해운연합(Korea Shipping Partnership)이 첫 성과를 도출했다.

해양수산부와 한국선주협회에 따르면 KSP선사들은 이번 항로 구조조정을 통해 한일항로와 동남아 항로에서 선박 7척을 철수할 예정이다.

한일(부산-하카다/모지)항로에서는 그간 흥아해운, 동진상선, 장금상선, 남성해운, 천경해운등 5개 선사에서 8척의 선박을 운항해왔으나, 이번 구조조정을 통해 4척의 선박만을 운항하게 된다. 선사들은 선박 철수 이후 선복 교환, 공동운항을 통해 운항효율성을 높인다.

동남아(한-태국)항로에서는 기존에 8개 항로가 서비스하였으나 이 가운데 2개 항로를 하나로 통합하면서 앞으로는 7개 항로를 서비스하게 되며, 이에 따라 3척의 선박을 철수시킬 예정이다.

철수 대상인 2개 항로를 운항하던 흥아해운, 고려해운, 장금상선, 동진상선, 남성해운, 팬오션, 천경해운, 범주해운 등 8개 선사는 통합된 1개 항로에 공동으로 선박을 투입하고, 번갈아가며 운항할 예정이다.

통합항로는 KST(Korea Shipping Thailand)로 명명하며, 기항지는 인천-부산-호치민-람차방-방콕 등 기존항로를 감안하여 재구성했다.

KSP 간사를 맡고 있는 흥아해운 이환구 부사장은 “내년 1월 중순경 선박 철수와 동시에 신규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운항회사, 선박 등 세부사항을 조속히 확정하여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KSP선사들은 추후에도 베트남 하이퐁 항로 등에 대해 구조조정을 추가로 실시하여 항로 합리화를 실시하고, 제3국간 항로 등 신규항로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한국선주협회 조봉기 상무는 “KSP의 이번 구조조정은 정부 개입 없이 선사간 자발적으로 합의안을 도출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우리 해운업의 발전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이번 성과를 평가했다.

KSP는 국적 컨테이너 선사 간의 협력체로 참여 선사는 고려해운, 남성해운, 동영해운, 동진상선, 두우해운, 범주해운, 장금상선, 천경해운, 태영상선, 팬오션, 한성라인, 현대상선, 흥아해운, SM상선 등 총 14곳이다.

정태순 장금상선 회장이 운영위원장, 부위원장급인 간사에는 이환구 흥아해운 부사장이 선출됐다.

14개 선사들은 MOU를 통해 △유휴선복의 교환확대 △공급과잉항로의 구조조정 △신규항로 공동개설 △터미널·야적장 등 해운·항만시설의 공동투자 또는 공동임차 등에 협력할 방침이다.

MOU는 3년간 효력을 지니며 3년 후부터는 회원사들 간의 합의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KSP는 올해 하반기까지 운영규정을 마련하고 합리화 대상항로를 검토해 내년 1월 1일부터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