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5일 08:3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E, 해군 신형 고속정 '참수리 211호정'에 가스터빈 엔진 공급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12-06 08:59

▲ GE LM500 해상 가스터빈. ⓒGE

GE는 대한민국 차기고속정 사업(PKX-B)으로 새롭게 건조한 신형 고속정(PKMR)인 '참수리-211'호정에 LM500 해상용 가스터빈을 공급했다고 5일 밝혔다.

대한민국 해군은 지난달 1일 신형 참수리-211호정을 취역시켰으며 220톤급 신형 고속정은 한진중공업 조선소에서 건조됐다. 40노트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다.

대한민국 해군의 차기고속정 검독수리-B(PKX-B) 사업은 16척 규모이다. 차기고속정은 2 대의 LM500 가스터빈과 2 대의 디젤 엔진으로 구성된 CODAG (COmbined Diesel And Gas Turbine) 방식으로 동력을 공급받는다.

신형 고속정은 500톤급 PKX-A 검독수리 고속함과 함께 대한민국 해상을 보호하고 방어한다. 차기고속정 사업인 PKX-A와 PKX-B 고속정은 모두 GE의 LM 해상용 가스터빈을 채택했다. PKX-A 검독수리급 고속정은 18척 규모로 진행되며 1번함인 '윤영하함'은 2008년에 실전 배치됐다.

브라이언 볼싱어(Brien Bolsinger) GE항공 마린 대표는 차기고속정 사업의 성공에 대한 GE의 헌신과 노력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에서의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GE는 소형 LM500 해상용 가스터빈을 탑재한 PKX-B 선체 통합 설계를 완성할 수 있었다"며 "가스터빈 흡기시스템부터 워터제트에 이르는 모든 부품과 성능을 최적화하기 위해 PKX-B의 전체 시스템 설계 분석에서 한국의 주요 부품 제조업체와 직접 협업하는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