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0일 17: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 신임 사장에 남준우 조선소장…박대영 사장 사임

박대영 사장, 경영부진 책임 사임의사 밝혀
남준우 사장, 삼성중공업 재도약 기반 마련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12-11 11:16

▲ 남준우 대표이사 사장.ⓒ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11일 남준우 거제조선소장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내정하는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박대영 사장은 최근 경영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는 한편 후진들을 위해 사임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박 사장은 이사진들과 사전협의를 통해 사임의사를 직접 전달하고 후임 대표이사를 추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준우 사장은 1983년 입사 후 선박개발 담당, 시운전팀장, 안전품질담당, 생산담당 등을 역임하며 현장에서 줄곧 성장해 온 조선생산 전문가다. 지난 5월 거제조선소장에 오르며 현장을 직접 진두지휘하기도 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남 사장은 생산현장에서 체득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리더십을 발휘하면서 사업전반의 체질을 조기 개선하고 위기에 처한 삼성중공업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중공업은 부사장 이하 2018년 정기 임원인사도 조만간 마무리해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