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3일 12:5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해운, 창명해운 지분 30.63% 보유…"향후 경영권 확보"

매각입찰에서 낙찰로 총 17만6779주 확보
관계사들과 시너지 확대 기대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12-28 10:08

▲ ⓒSM상선
대한해운은 창명해운 주식을 추가 취득하며 향후 경영권 확보까지 가능하게 됐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대한해운은 지난 22일 농협은행이 보유한 창명해운 보통주식 매각 입찰에서 낙찰자로 최종 선정됐다.

기존 소유주식 1만6779주(2.91%)에서 이번 16만주(27.72%)를 더해 총 17만6779주(30.63%)를 보유한다.

창명해운은 벌크선 7척, 초대형유조선(VLCC) 1척 등 총 8척의 선대를 운용 중인 중견 벌크선사다. 지난 2월 회생절차가 종결된 바 있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매출액은 210억원이며 자산은 대부분 선박들로 자산총계는 3731억원 규모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향후 벌크 및 관련 사업부문의 영업 경쟁력 강화는 물론 관계사들간 시너지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