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중공업, 임금반납 사원까지 확대…희망퇴직도 진행

전체 직원 상대로 '경영정상화를 위한 임금반납 동의' 구해
직장·반장·대리·사원 등 임직원이 임금반납 자발적으로 결의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1-08 14:43

'수주 절벽'인한 장기 불황으로 구조조정을 진행중인 삼성중공업이 최근 조직과 임원수를 축소한데 이어 사원들까지 임금 반납에 나섰다.

8일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기존 과장급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임금 반납을 생산직을 포함한 사원급까지 확대한다.

삼성중공업은 오는 8일부터 2주간 전체 직원을 상대로 '경영정상화를 위한 임금반납 동의서'를 배포하고 동의를 구할 예정이다.

동의서에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10개월간 기본급 10%를 반납해 고통분담에 동참하고 안전한 작업장 구현과 고품질 확보, 생산성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직장·반장·대리·사원 등 임직원이 임금반납을 자발적으로 결의한다는 동의서다.

현재 삼성중공업의 과장급 이상 직원들은 2016년 하반기부터 직급에 따라 15~30%의 임금을 반납하고 있다. 과장·차장급은 급여의 15%, 부장급은 20%, 임원은 30%다.

회사측은 직원들의 동의를 받은 후 3월부터 연말까지 사원급 직원들의 임금반납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곧 희망퇴직 신청도 받을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희망퇴직도 실시해 올해에만 최대 2300여명의 직원을 줄일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2016년부터 올해까지 총 5000여명의 직원을 줄이기로 했는데 작년까지 2700여명을 줄였다. 올해 2300여명의 직원이 줄면 삼성중공업의 직원 수는 자구계획안을 마련했을 당시 약 1만4000명에서 9000명 안팎으로 줄게 된다.

앞서 '일감 절벽'에 대비해 1조5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준비 중인 삼성중은 지난해 연말 조직 개편에서 임원 수를 30% 축소하고 조직도 25% 정도를 줄여 경영정상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매출 감소 등 경영규모 축소에 대비하고 사업 전반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기능 일원화와 통합 ▲조직 축소와 전진 배치에 주안점을 두고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전체 조직 수(팀 단위 이상)는 89개에서 67개로 축소됐다.

또한, 삼성중공업은 임원들이 경영실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한편, 회사의 재도약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하기 위해 임원 수를 30% 축소해 삼성중공업 임원(사외이사 제외)은 종전의 72명에서 50명으로 22명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