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5일 17:52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 "창의적 발상으로 새로운 가치 창출 필요"

현대상선 신입사원-CEO 간담회... 3주간 입문 교육 진행
“사명감으로 세계무대 누비는 해운전사가 되자”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1-29 12:55

▲ 현대상선이 2018년 신입사원 24명을 대상으로 29일 CEO 간담회를 가졌다. 유창근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사명감으로 세계무대 누비는 해운전사가 되자”고 주문했다.
“해운업은 무형의 서비스를 파는 비지니스다. 창의적 발상으로 신기술(IT)을 비지니스에 누가 더 잘 접목시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갈릴 수 있다”

현대상선이 첫 출근한 2018년 신입사원 24명을 대상으로 ‘CEO 간담회’를 29일 개최했다.

유창근 대표이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여러분은 현대상선을 글로벌 톱 해운사로 성장시킬 주역인 동시에 우리나라 해운산업을 중흥시킬 역군들”이라며, “해운산업이 성장하기까지의 땀과 열정을 쏟아온 현대상선의 옛 선배들이 제2의 장보고였다면, 제3의 장보고는 바로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신입사원들은 29일 연지동 현대상선 사옥으로 첫 출근해 오리엔테이션 등 3주간의 입문교육 과정을 마친 뒤, 다음달 21일(수)부터 현업부서에 배치된다.

입문교육에는 ‘CEO 간담회’를 비롯해 각 사업별/팀 소개, 해운 입문 실무교육, 임원간담회, 선배와의 대화, 직장예절 특강, 외부인사 초청 특강, 동호회 및 복리후생 안내 등의 교육이 진행된다.

또한 부산신항을 직접 방문해 항만터미널 견학과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승선체험, 트레이닝 센터 운항 시뮬레이션 모의 조정 체험 등 현장 교육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