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6일 17:26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인프라코어, 스페인서 딜러 미팅 개최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편제 개편 후 첫 미팅
선진시장 점유율 제고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2-02 13:40

▲ 스페인에서 열린 두산인프라코어 유럽 딜러 미팅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1월 31일부터 이틀 동안 스페인 말라가에서 주요 경영진과 딜러사 관계자 1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편제를 개편한 후 처음 가진 대규모 딜러 미팅이다.

기존에는 두산인프라코어의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을 두산밥캣이 맡아왔지만 지난해 사업 양도 과정을 거쳐 올해부터는 두산인프라코어가 직접 맡게 됐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은 "선진 경쟁사 수준의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고객들에게 널리 알리는 동시에 서비스 경쟁력, 품질 혁신, 솔루션 개발 등을 강화해 고객만족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영업과 제품개발, 생산 등 밸류체인(Value Chain) 전반에 걸쳐 경영효율성과 사업 경쟁력을 본격적으로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 독자 개발한 텔레매틱스(Telematics) 서비스 '두산커넥트(DoosanCONNECT)'와 정보통신기술(ICT)기반의 첨단기술 적용 확대, 지역 맞춤형 제품 개발, 서비스 고도화 등을 통해 선진시장 점유율을 확대키로 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유럽을 포함한 EMEA(Europe·Middle East·Africa) 지역의 건설기계 시장에서 지난해 3분기까지 8358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EMEA는 북미와 신흥국 다음으로 큰 시장으로 건설기계 전체 매출의 18%를 차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