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3일 12:5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선주-화주간 상생협력으로 해운산업 위기 넘는다

무역-상공-해운 상생 업무협약서 체결, 수출입 화주 경쟁력 강화
해상수출입 경쟁력 강화 상생위원회 발족...주요 사안 협의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2-13 14:32

해양수산부, 한국무역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선주협회는 13일 오후 3시 대한상공회의소 20층 챔버라운지에서 '국민경제 발전을 위한 무역-상공-해운 상생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행사에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을 비롯해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이윤재 선주협회 회장 및 각 단체 임직원이 참석하며 ▲ 수출입 화물의 국적선 수송 확대 ▲ 무역상공인에 대한 효율적인 해상수송 서비스 제공 등의 내용을 담은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한국선주협회는 지난 2016년 12월부터 한국무역협회, 해양수산부와 함께 상생협의체를 결성해 운영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한상공회의소를 새롭게 협약 대상에 추가함으로써, 무역/상공분야 기업들과의 협력을 보다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네 기관이 공동 참여하는 ‘해상수출입 경쟁력 강화 상생위원회’를 발족하고, 주요 사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한다.

기관 간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함으로써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운업계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고, 무역/상공 분야 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컨테이너 및 전략물자 등 국내 수출입 화주들의 국적선 수송 확대를 통한 적취율 향상과 더불어 국적선사들은 우리나라 수출입화물에 대한 효율적인 해상수송 서비스 제공으로 국내 수출입 화주들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위해서도 정부에서 많은 정책 지원을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