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한해운, 최대 철광석업체 발레와 장기운송계약 체결

SM그룹 편입 후 해외 화주와 첫 대형 계약
25년간 총 6497억원 매출 기대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2-20 14:57

▲ ⓒEBN
대한해운은 세계 최대 철광석 채광기업인 브라질 '발레(VALE)'와 25년 장기운송계약(COA)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대한해운이 2013년 말 SM그룹 편입 이후 해외 화주와 맺은 첫번째 대형 장기운송계약이다.

계약금액은 총 6497억원으로 2016년 연결 매출액 대비 120.25%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0년 1월부터 2045년 6월까지 약 25년간이며 브라질에서 중국으로 철광석 수송을 담당한다.

대한해운은 이번 계약에 투입할 2척의 32만5000DWT(재화중량톤수)급 초대형광탄선(VLOC)을 지난해 현대중공업에 발주한 바 있다. 현재 대한해운은 포스코, 한국가스공사 등 총 33척의 전용선 계약을 보유 중이다.

대한해운 관계자는 "발레와의 전용선 계약을 토대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추가적인 장기운송계약을 확보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