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8일 08:57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업 45곳 지난해 신용등급 하락…"불황업종 등급하락 영향"

금감원"조선·해운 등 불황업종 등급하락으로 하락 지속"
NICE신용평가·한국기업평가·한국신용평가 3사 균점 체제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4-30 09:17

▲ 2017년 신용평가실적ⓒ금감원


지난해 기업 45곳의 신용등급이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선·해운 등 불황업종의 등급하락과 등급철회가 증가한 영향이다. 신용등급 하락업체가 상승업체보다 많은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 신용평가실적(Rating Performance)'을 30일 냈다.

지난해 신용평가부문 시장점유율은 NICE신용평가(34.0%), 한국기업평가(32.8%), 한국신용평가(32.5%) 순으로 3사의 균점 체제가 이어졌다.

무보증사채 신용등급보유 업체 수는 1105사(3사 중복 포함)였다. 지난해 무보증사채 발행기업 중 부도업체는 1사(플렉스컴)로 연간부도율은 0.18%였다. 신용평가가 비교적 정확했다는 의미다.

지난해 신용등급이 하락한 업체는 45사였다. 이는 전년 대비 46사(50.5%) 감소한 규모다. 신용등급 상승업체 역시 24사로 전년 대비 22사(47.8%) 축소했다.

금감원은 부정적 등급 전망을 받은 기업이 75사로 긍정적 등급 전망을 받은 기업(49사)보다 많아 앞으로 신용등급 상승업체보다 하락업체가 많은 현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봤다.

신용등급 안정성 측면에서 AAA~AA등급의 연초 대비 연말 신용등급 유지율이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으나 A등급은 등급유지율이 지난해 91.0%에서 올해 79.7%로 떨어졌다.

조선, 해운 등 불황업종의 등급하락 및 등급철회가 증가한 영향이다. 부도 시점에 임박한 등급조정 경향은 개선되는 것으로 평가됐다.

금감원은 신용평가감독체계를 지속해서 개선하고 하반기에는 주요 테마를 중심으로 부문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