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2일 16: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삼호, 세월호 세우기 작업 20일 앞당겨 마무리

선체 직립 공사 수익금 전액 기부
윤문균 사장 "좋은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기부"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5-10 13:55

▲ 바로 선 세월호.ⓒ현대삼호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이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직립 공사를 20일가량 앞당겨 마무리했다. 공사 수익금은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 1만톤 해상크레인을 동원해 세월호 직립 공사를 무사히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날 직립 때 세월호 무게는 1만430톤가량으로 날씨와 바람 등 기상 상황과 여러 돌발 변수 등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세월호는 수직빔을 세워 한쪽 축에 경첩(Hinge)을 달아 지반에 고정한 가운데 35도, 40도, 50도, 55도, 90도, 94.5도 등 총 6단계를 거쳐 들어 올려졌다.

선체 부식으로 인한 예기치 않은 공기 지연을 막기 위해 설과 휴일도 반납하고 작업에 매진한 결과 직립 공사 일정은 애초 계획보다 20일가량 앞당겨졌다.

선체 직립을 마무리한 현대삼호중공업은 선체에 붙어있는 수평빔 해체와 선체조사를 위한 통로 확보, 주변 정리 등 후속 작업을 마친 후 다음달 10일까지 목포신항 세월호 현장에서 철수할 계획이다.

현대삼호중공업은 또한 세월호의 아픔을 함께한다는 의미에서 직립 공사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

윤문균 사장은 선체 직립 공사 직후 "국가적 과업인 세월호 직립 공사를 예상보다 앞당겨 마무리함에 따라 공사 예산의 일부를 남기게 됐다"며 "좋은 곳에 의미 있게 사용될 수 있도록 공사 이익금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