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2일 16:19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일본, LNG 연료선 시대 준비 박차…"한국 속도 내야"

일본, 세계 LNG 수입 3분 1 차지
벙커링 1위 싱가포르와 협력…"부산항 LNG 허브로 키워야"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5-12 16:03

▲ ⓒEBN
선박의 배출가스 배출이 규제가 강화되면서 연료공급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수입국인 일본이 LNG 벙커링 거점 형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현 시점을 LNG의 선박연료화를 위한 기회로 보고 있는 것이다.

12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및 일본항만협회 등에 따르면 2016년 세계 LNG 수입량 약 2억6400만t 중 일본의 수입량은 약 8300만t으로 전 세계의 약 3분의 1(31.4%)을 점유하고 있다.

일본은 LNG를 선박연료로 개발하기 위해 7개국, 8개 주체와 협력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8개 주체는 일본 국토성항만국, 싱가포르 해사항만청, 울산항만공사, 로테르담항만공사, 앤트워프항만공사, 지부르지항만공사, 노르웨이 해사청, 미국 잭슨빌항만국 등이다.

또 국유 작업선의 LNG 연료화 기술을 검토하는 등 LNG 연료선 확산 시대에 대비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선박연료의 황함유량 규제가 2011년 4.5%에서 2012년 3.5%로 낮아지고 2020년부터는 0.5%로 강화되면서 LNG 연료사용 선박이 증가하면서다.

이미 유럽 북해와 발틱해, 미국, 캐나다의 연안 등 일부 특별해역의 경우에는 2014년까지 황함유량 규제가 1.0%로, 2015년부터는 0.1%로 제한됐다.

세계 전문기관들은 2025년까지 적어도 5%의 선박연료가 LNG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한다.

일본은 LNG 벙커링 시대에 대비, 물동량이 많고 선박 벙커링 1위인 싱가포르와 LNG 벙커링에 관해 공동조사를 진행하는 등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일본은 LNG 연료선 도입을 촉진하기 위해 해상운송법도 개정했다. 지난해 10월 1일 해상운송법이 개정 시행되면서 '선진선박 도입 촉진' 장을 마련하고 '선진선박 도입 등 계획인정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국토성과 환경성이 공동으로 올해부터 시행한다.

선진선박이란 운송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선박으로 하나는 해상브로드밴드 통신기술 등 선진적인 기술을 탑재한 선박, 또 하나는 석유에 비해 친환경적인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일본은 2020년까지 요코하마항을 LNG 벙커링 거점항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일본은 요코하마항이 기존 인프라가 충분하고 지리적으로 싱가포르-북미를 잇는 간선항로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어 LNG 벙커링 국제거점항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나고야항에서도 LNG연료 공급을 위한 관계기업 간 검토가 시작됐다.

우리나라도 부산항을 동북아의 LNG 벙커링 허브로 만들기 위해 정책을 수립하고 있지만 좀 더 속도를 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우리나라 동남해안은 세계적인 조선소가 다수 위치해 있고 LNG 연료선 건조 경쟁력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초대형 컨테이너항만인 부산항이 자리잡고 있어 LNG 벙커링 허브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

김범중 KMI 연구위원은 "부산항을 LNG 벙커링 허브로 만들기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있지만 공급기지의 위치선정 등 관련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문제들이 해결돼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