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3일 12:5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트럼프, '포스트 6·12' 후속조치 착수

내주 중 백악관서 전체 외교안보팀 소집해 북한과의 후속협상 준비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6-13 15:33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졌다고 평가하고 후속조치에 착수했다.

특히 이번 회담 준비를 총괄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과 중국으로 보내 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는 한편으로, 내주 중 백악관에서 전체 외교안보팀을 소집해 북한과의 후속협상 준비에 나설 방침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를 출국해 오후 경기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방한한 뒤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해 북미정상회담 합의내용을 설명하고 양국간 공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북미가 공동성명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고위급 관리 간 후속협상을 개최하겠다고 밝힌 만큼 앞으로의 협상 방향과 관련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협의 결과를 발표하고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한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중기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한편으로, 북한 비핵화 후속조치 이행을 위한 중국의 역할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주 중으로 외교안보 관련 고위급 회의를 소집해 향후 북미협상 등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따른 후속대응 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은 전날 공동성명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으나 '비핵화 프로세스'와 시간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하지 못한 상태여서 향후 북미간 후속협상이 주목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따라 다음주 중으로 폼페이오 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한 외교안보팀을 소집해 북한과의 후속협상을 본격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회담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비핵화를 '프로세스'(과정)로 표현했는데, 다음 조치가 어떻게 되느냐. 계속되는 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다음 주에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을 포함한 전체 팀과 함께 세부사항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괌 앤더슨 공군기지와 하와이 진주만 히컴 기지를 경유해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13일 오전 6시(한국시간 13일 오후 7시)께 워싱턴에 도착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을 타고 귀국하는 길에 트윗을 올려 "밝은 새 미래를 향해 첫번째 과감한 조치를 취해 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미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간 처음으로 이뤄진 우리의 전례 없는 회담은 진정한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