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2일 16:1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위원장, 대출받을 수 있게 도와달라”

납품대금 지급 늦어지면 조선생태계 전체 자금흐름 막혀
증빙자료 제출 시 은행이 저리에 급한 자금 지원 나서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8-06-20 20:07

▲ ⓒ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만난 조선기자재업계는 무엇보다 당장 필요한 자금이 순환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융권으로부터 저리에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선소와 기자재업체, 2·3차 벤더로 이어지는 조선생태계에서 어느 한 곳이라도 받아야 할 자금이 제때 들어오지 못할 경우 관련된 기업 모두가 힘들어지는 만큼 자금 유입 요인이 확인되면 은행에서 대출에 나서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0일 부산에 위치한 파나시아를 방문해 생산설비를 둘러보고 기자재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파나시아를 비롯해 오리엔탈정공, 동화엔텍, 엔케이 등 기자재업체와 산업은행, 부산은행, 신용보증기금,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금융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기자재업계 관계자들은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원활하지 못한 자금순환을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소에 필요한 기자재를 납품한 이후에 납품대금을 받는데 이 대금이 제때 들어오지 못할 경우 기자재 제작에 필요한 제품을 납품했던 2차·3차 벤더가 받아야 할 대금도 지불하지 못하게 된다.

특히 기자재를 납품하는 조선소가 채권단 관리나 회생절차에 들어가면서 납품대금을 받는 것은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다.

조선소 입장에서는 조선소장이나 대표이사 결제를 받더라도 채권단 또는 법원의 결제를 받아야만 비용집행이 가능한데다 이들 최종결재권자가 다른 이유를 들어 비용 지급을 미루거나 보류하게 되면 기자재업체 입장에서는 언제 대금을 받을 수 있다는 보장도 받지 못하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조선소가 납품대금을 제때 지불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쉽지 않다면 자금줄이 막혔을 때 금방 위기에 빠지는 기자재업계가 급한 자금이라도 대출받을 수 있어야 하는데 은행들은 이를 기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납품사실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 등 관련 자료를 제시하면 은행이 이를 확인하고 대출을 승인함으로써 국내 조선생태계가 경기침체기를 버틸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기자재업계가 은행에서 저리에 급한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금융위원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종구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조선·해운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금융이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며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국내 선사들의 친환경선박 설비 설치에 대한 자금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016년 수주절벽 이후 조선업 시황이 회복기조로 전환됐으나 최근의 수주회복이 실제 건조로 이어지는 1~2년간은 협력업체의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품질과 기술에서 근원적인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조선업을 금융기관 및 정책금융기관들이 돕는다면 우리 조선업은 다시 부흥할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