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1일 18:2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 유럽서 선박안전관리 등급 '중간'→'우수' 상향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6-24 19:31


한국이 유럽 지역에서 국가별 선박안전관리 등급 '우수'(White)를 회복한다.

24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유럽항만국통제협의체는 올해 7월 1일부로 한국의 선박 안전관리수준을 현재 '중간'(Gray)에서 '우수'로 상향조정할 방침이다.

유럽항만국통제협의체는 유럽에 기항하는 각국 선박의 최근 3년간 점검결과 등을 분석해 매년 국가별 선박안전관리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은 유럽 지역에서 2011∼2016년 '우수' 등급을 유지했지만, 2014년과 2016년 선박 2척이 출항정지 처분을 받으며 지난해 '중간' 등급으로 조정됐다.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2003년부터 올해까지 '우수' 등급을, 미국 지역에서는 2013∼2017년까지 '우수'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선박 안전관리 등급이 '중간'이나 '불량'(Black)일 경우 해당국 선박에 대한 선박 점검이 잦아지고 점검 강도도 강해져 선사 운항·영업비용이 증가하고 선원 피로도도 높아진다.

해수부는 "국적선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시행해 유럽 지역에서 지난해 한 건의 국적선 중대결함도 지적받지 않았다"며 "우수 등급 유지를 위한 국적선 안전관리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