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01:43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주명 교수, '2018 두산연강학술상' 의학논문 부문 수상

분획혈류예비력 임상적 의미 새롭게 해석
두산연강재단, 상금 3000만원 및 상패 수여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7-08 16:02

▲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오른쪽)이 지난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 두산연강학술상 의학논문 부문 시상식에 참가해 수상자인 이주명 조교수(가운데)와 이왕준 신문 '청년의사' 발행인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두산연강재단
두산연강재단은 지난 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8 두산연강학술상 의학논문 부문 시상식을 열고 수상자인 이주명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에게 상금 3000만원과 상패를 수여했다고 8일 밝혔다.

수상논문 제목은 '관상동맥질환자에서 3혈관 분획혈류예비력이 가지는 예후인자로서의 의미'로 지난 3월 유럽 심장학회에서 발간한 내과학 분야 SCI 저널인 '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됐다.

관상동맥 협착의 혈류장애 정도를 측정하는 지표인 분획혈류예비력의 임상적 의미를 새롭게 해석한 논문으로 평가 받는다.

두산연강학술상 의학논문 부문은 한국 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젊은 의학 연구자들의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2006년 제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