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21일 18:2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성동조선 노조, 장기 천막농성 이어 단식투쟁까지

강기성 성동조선지회장, 5일부터 경남도청 앞 무기한 단식투쟁
숙련 근로자 고용안정…"조선업 최소 3년 시한 두고 지원해야"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7-09 14:13

▲ 성동조선해양 통영조선소 전경.ⓒ성동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 노조가 200일 넘게 이어온 천막농성에 이어 노조 지회장이 5일부터 무기한 단식농성으로 투쟁강도를 높이고 있다.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의 조기 종결로 성동조선이 다시 정상 영업에 돌입하고 숙련근로자의 고용안정을 보장한 회생대책의 마련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9일 성동조선 노동조합에 따르면 강기성 노조 지회장이 지난 5일부터 경남도청 정문 농성장에서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창원지방법원의 회생계획안 인가를 통해 성동조선이 회생절차를 조기종결하고, 고용이 보장된 회생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단식투쟁에 들어간 것이다.

성동조선 노조는 "회사가 회생계획안 인가전 인수합병(M&A)을 추진 중인 가운데 법정관리인 주도 아래 있는 회사의 해고를 중단해야한다"며 "성동조선 근로자들의 고용이 보장된 온전한 회생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를 위해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성동조선 노조와의 회생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지난 4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성동조선은 회생절차 신청으로 회생이냐 청산이냐 하는 법원 결정이 남아 있다"며 "회생절차를 받아내는 것이 1차 목표이고, 고용 유지 문제는 노사와 만나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경수 도지사는 경남 지역구 의원 시절 성동·STX조선해양 등 '중형조선소 회생방안 간담회'를 통해 "고용, 지역경제, 산업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정부의 책임 있는 구조조정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었다.

강 지회장의 단식투쟁에 앞서 성동조선 노조는 지난해 12월 7일부터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사 앞에서 천막을 설치하고 농성중이다. 장기 천막농성을 돌입한지도 200일을 넘어섰다.

노조는 "성동조선이 채권단 자율협약 이후 2010년부터 8년간 수출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 관리를 받아오며 선박 수주는 물론 경영 및 인사권 모두를 채권단이 전담 관리해왔다"며 "채권단이 적자수주라고 말하던 수주 계약건이 실제 흑자를 내는 등 장기적 관점으로 살펴봐야 하는 조선업에 대해 수은은 단기적인 이익확보에 치중하는 등 사실상 관리 실패로 지금 이 같은 상황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지난 5일 조선소 협력사에 종사자인 청원자 A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중소조선소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시하며 "대형사만이 아닌 조선산업을 살리는 방향으로 지원해달라"고 요구했다.

A씨는 청원 글에서 "국가적으로 지원이 필요할 경우 최소 3년 정도의 시한을 두고 평가하는 등 결과를 보고 지원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본다"며 "조선소의 부실에 대한 여파는 단순히 그 조선소에 국한돼 영향력을 주는 것 만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한편 성동조선 회사 측은 회생계획안 인가전 M&A를 추진 중이다. 신조능력을 보유한 상황에서 다시 정상영업에 나설 수 있도록 인가전 M&A 등 다양한 회생방안을 강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