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12:35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줄도산 위기' 하청업체 "공정위, 조선3사 하도급 갑질 조사해야"

정부청사 앞 기자회견 "45억 지급 합의로 대책위 와해 시도"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07-11 18:14

▲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등 대형 조선 3사의 협력업체들이 이들 회사의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규탄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내 조선3사의 하청업체가 이들 회사의 하도급법 위반행위를 규탄하며 공정위에 철조한 조사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조선3사로부터 공사대금 지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로 인해 하청업체들은 결국 도산, 파산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3사의 피해 하청업체 대책위는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거래위원회의 대형 조선소의 하도급 갑질과 관련해 구제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대형 조선소는 하청업체들에게 공사실적에 따른 공사대금을 지급하는 것이 아닌 실투입 공사비 대비 50% 또는 60%식으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렇게 지급한 공사대금은 직접인건비에도 모자라는 실정"이라며 "업체들은 자연스레 임금퇴직금 체불, 4대보험금·세금체납 문제를 겪다가 결국 도산, 파산하게 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조선3사에 대해 공정위의 강력한 조사와 제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현대중공업이 2016년 피해 하도급업체단체인 '사내협력사대책위원회'를 와해시키기 위해 각사 대표자들에게 45억원을 주고 합의서를 작성, 대책위를 해체하도록 매수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대책위는 서울중앙지검에 이와 관련한 증거를 제출하고 관련자들을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책위 관계자는 "조선해양산업의 적자를 하청업체에게 전가 시키는 과정에서 무수한 업체가 도산·파산을 겪어왔다"며 "어느 국가 기관도 우리에게 귀 기울여주지 않았다. 대형 조선사의 하도급 갑질을 명백히 밝혀 위법 사실에 대해 과징금 부과 및 검찰 고발 조치를 내려 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