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3일 12:51
EBN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군산상의 "현대중공업 공공입찰 제한 유예해달라"

군산조선소 조기 재가동 위해 공공선박 건조 필요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08-02 12:55

군산상공회의소가 지난해 7월부터 멈춰선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 정부에서 발주하는 공공선박 입찰 등에 현대중공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입찰제한 기간을 유예해 줄 것을 촉구했다.

군산상공회의소는 1일 청와대, 정부, 정당 등에 보낸 건의문에서 "정부가 조선사 일감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내년까지 40척 규모의 공공선박을 발주하기로 했다"며 "그러나 현대중공업은 2017년 12월부터 2년간 정부나 공공기관에서 발주하는 입찰 참여가 제한돼 혜택을 못 받는다"고 지적했다.

군산상공회의소는 "공공 발주를 통해 일감을 확보하고 불황의 늪에 빠진 조선산업을 살리기 위해서는 현대중공업의 공공입찰 참가제한을 유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상의는 "산업과 고용위기에 처한 군산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조속히 재가동되어 지역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공공선박 건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조선산업 발전을 위해 내년까지 5조5천억원을 들여 선박 40척을 건조할 예정인데, 현대중공업은 원전비리 사건으로 내년 말까지 선박 입찰 자격이 제한됐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건조물량 부족과 조선업 침체 등을 이유로 작년 7월 1일부터 세계 최대의 130만t급 도크과 1천650t급 골리앗 크레인 등을 갖춘 군산조선소 가동을 중단했다.